조회 수 477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2세대 인텔 프로세서,

윈도우11이 나을까? 윈도우10이 나을까?

 

 

12세대 인텔 프로세서가 발표되면서 크고 작은 여러가지 변화가 있었다는 것을 우리는 이제 잘 알고 있습니다. 퍼포먼스-코어와 에피션트-코어로 나눠진 코어 구조라던가, 2,3차 캐시 메모리의 증가, 새로운 무선 네트워크와 DDR5 메모리, PCIe 5.0과 같은 차세대 규격도 지원하는 등 다양한데요, 

 

여기서 우리가 간과해선 안될 또 하나의 기능을 12세대 인텔 프로세서는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인텔 Thread Director라는 기술인데요, 오늘은 바로 그 기술이 실제 우리가 사용하는 PC 환경에서 정말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제대로 기능을 하는지 확인하기 위한 내용을 다뤄보려 합니다.

 

그런데 그것과 윈도우10/11이 무슨 상관인지 궁금하시다구요?

 

관련이 있습니다. 최신 운영체제인 윈도우11은 위에서 설명한 인텔 Thread Director를 지원하고, 윈도우10은 예전에 출시된 OS인만큼 이런 기능이 구현되어 있지 않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겠습니다. 따라서 12세대 인텔 프로세서의 성능을 극대화 하기 위해서는 최신 운영체제인 윈도우11을 사용해야 한다는 의미로도 해석해 볼 수 있는 것이죠.

 

그러니 확인해 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요?  인텔 Thread Director 기술이 정말 유효하고 유의미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게 해줄지, 지금부터 같이 확인해보도록 하지요!

 

 

인텔 Thread Director 란?

 

최초 12세대 인텔 코어 i7-12700KF 프로세서 리뷰에서 인텔 Thread Director에 대해 저는 다음과 같이 소개한 바 있습니다.

 

02.jpg

 

“코어 안에 OS 스케줄러와 스레드 디렉터를 내장해 워크로드와 워크 플로우를 최적화된 스케쥴에 입각해 관리하게 되는데, 굉장히 짧은 시간에 정밀하게 모니터링하면서 각각의 스레드에 명령을 내리고, 사용자의 개입 없이 작동 조건이나 열 설계 점, 전원 설정 등에 기초해 지침을 맞추게 됩니다.

 

쉽게 말하면 CPU가 일을 처리함에 있어서 보다 효율적으로 작업을 완료 할 수 있도록 마치 인공지능 업무 지시나 분담해주는 기능 같은 것이 탑재되었다~ 이렇게 생각하시면 될 거 같습니다”고 말이죠.

 

Director의 사전적 의미는 책임자, 지휘자, 감독과 같은 어떠한 체계를 관리/감독하는 책임자를 의미하므로, 여기서는 우리가 데스크탑 PC를 통해 사용하는 모든 작업에 대해서 인텔 Thread Diretor가 보다 효율적인 스레드 처리를 위해 관리/감독하는 기술이라는 의미로 여기면 될 것 같습니다.

 

 

테스트는 어떻게 진행할까?

 

일단, 12세대 인텔 프로세서가 장착된 테스트 시스템을 하나 구성했습니다. 

 

test.jpg

 

12세대 인텔 코어 i9-12900K 프로세서, ASRock Z690 Extreme 머더보드, DDR4 8GBx2, GeForce RTX 3070 그래픽 카드, 750W 80 PLUS 플래티넘 전원 공급장치 그리고 2개의 SSD를 준비하여, 하나는 윈도우11을 그리고 다른 하나에는 윈도우10을 각각 클린 설치 해줍니다.

 

당연히 모든 하드웨어, 그리고 테스트하고자 하는 소프트웨어 환경은 양쪽 모두 동일하고, 단지 OS만 다르기 때문에 이 둘의 테스트 결과를 서로 비교하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인텔의 설명처럼 하드웨어 단에서 OS 스케줄러를 탑재하고 Thread Director 라는 기술을 집어 넣어 보다 효율적인 스레드 분배가 가능해졌다면, 윈도우11에서의 테스트 결과는 윈도우 10보다 얼마라도 더 좋은 성능을 보여줘야 맞을 거라 생각되거든요.

 

그리고 게임 같은 경우는 After Burner라는 착한 모니터링 프로그램이 있어서 CPU의 사용률을 실시간 모니터함에 따라 윈도우 버전에 따른 차이나, 인텔 Thread Director가 동작하고 있는지 여부를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테스트 결과

 

다시 한번 말씀 드리지만, OS 차이를 제외한 모든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환경 및 설정은 동일하며, BIOS 설정 역시도 완전히 동일한 상태에서 진행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table1.jpg

 

먼저 흔히들 PC 성능의 지표로 삼고 있던, 랜더링과 인코딩 그리고 압축 성능을 비교 테스트 해봤습니다. 노란색으로 칠해진 Win10 그리고 Win11은 실측 데이터, 파란색 배경의 Win10 그리고 Win11은 해당 값을 상대비교해서 %로 표기한 것이며, 더 좋은 성능을 의미하는 숫자를 노란색으로 칠해 두었습니다.

 

새로운 기능을 지원하는 최신 운영체제인 만큼 윈도우11에서 더 좋은 성능을 보여줄 것이라는 막연한 예상과는 달리 기대보단 차이가 없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는데요,

 

물론 랜더링이나 인코딩, 압축 해제 테스트는 CPU에 가변적 부하가 아닌 최대 부하를 주는 작업이니까, 스레드 분배를 통한 성능 향상을 체감하기에는 적합치 않았을까 싶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상대적으로 가변적 부하가 빈번한 게임의 경우는 어땠을까요?

 

table2.jpg

 

게임의 경우는 시종일관 CPU를 100%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에 비해 미세하나마 조금은 더 차이가 있는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Win10 쪽의 성능이 더 좋았던 Shadow of the Tomb Raider를 제외하면, 나머지 게임들은 조금씩 더 향상된 성능을 보여줬습니다.

 

차이가 있다고는 하나 1~3% 가량의 미비한 차이, 인텔 Thread Director는 정말 기능하고 있는지 살펴보기 위해 MSI After Burner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CPU 점유율을 모니터링하여 스레드 배분이 이뤄지는지 확인해봤습니다.

 

batman.jpg

 

먼저 Batman Arkham Knight의 테스트 모습입니다.

 

사진 편집을 잘못해서 글자가 너무 작아 알아보기 불편하지만, 그래도 자세히 보시면 Win11 쪽이 같은 테스트 구간에서 더 많은 CPU 스레드를 점유하고 있음을 알 수 있으며, 테스트 중인 각 항목의 값들도 조금씩 더 높게 잡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같은 하드웨어로 운영체제만 바뀌었을뿐인데, 좀 더 많은 스레드를 활용하고 있고, 또 그로 인해 얼마라도 게임 프레임 또한 향상되고 있기에 인텔 Thread Director는 일단 동작하고 있는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shadowTR.jpg

 

이번에는 Shadow of the Tomb Raider 의 테스트 도중의 모습입니다. 

 

같은 장면을 캡처한 것으로 Win10에 비해 Win11이 훨씬 더 많은 CPU 스레드를 점유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게임 성능은 조금 덜 나왔지만, 여튼 인텔 Thread Director는 여기서도 기능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스레드를 나누는(?) 부분이랄까? 해당 스레드를 어떤 코어에 매치시켜줄지를 결정짓기 위해 존재하는 Thread Director는 이 모든 과정이 결과적으로 효율성을 갖지 못했을 때  위처럼 더 안좋은 결과를 보일 수 있습니다.

 

Shadow of the Tomb Raider 테스트에서 최소 프레임은 오히려 Win11이 좋았지만, 평균 프레임 기준으로는 몇번을 테스트해봐도 Win10 쪽이 근소하게 조금씩 더 좋았던것으로 보아, 이 게임에서는 인텔 Thread Director가 잘 맞지 않는다는 느낌입니다. 

 

 

thief.jpg

 

이번 테스트는 Thief 입니다.

 

벤치마크 모드 테스트 중, 같은 장면을 캡처한 것으로 Win10의 4스레드에 비해 Win11은 2배나 많은 9스레드를 점유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양상은 쉐오툼과 비슷했지만, 실제로 게임 성능 자체는 쉐오툼과 달리 Win11에서 더욱 성능이 잘 나왔습니다. 아무래도 인텔 Thread Director 기술에 의한 성능 체감은 무조건 좋은 것이 아니라, 게임이나 소프트웨어에 따라 차이가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러한 결과들은 사진 보다 영상으로 확인해야 더 효과적이긴 한데, 대체로 이런 느낌의 차이가 발생된다는 정도로 알아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같은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환경인데, 성능이나 결과는 일단 열외로 치더라도 단지 윈도우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CPU의 스레드를 활용하는 모습이 전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 좀 놀랍긴 했습니다.

 

pubg1.jpg

 

pubg2.jpg

 

pubg3.jpg

 

특히 배틀 그라운드 같은 경우는 여러 번 같은 구간을 테스트 해봤지만, 거의 비슷한 결과가 나왔고, 위처럼 스레드를 점유하는 모습에서 많은 차이를 보였습니다. 역시나 같은 환경에서 평균 프레임이 더 높게 나오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죠.

 

윈도우 11은 평균 프레임은 물론이고 최소 프레임이나 1% Low 프레임 구간에서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CPU의 부하가 100%를 상시 유지하는 모습을 보였던 테스트에서는 Thread Director가 별로 영향을 끼치지 못했지만, CPU 부하가 다이나믹하게 변화하는 환경에서는 Thread Director에 의한 효과가 좀 더 잘 나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게임이 아닌 웹 서핑이나 영화 및 컨텐츠 감상, 이미지나 영상 편집 등 일상적인 PC 사용 환경에서 인텔 Thread Director 효과는 어떨까요? 물론 이것을 효과적으로 테스트 할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만, 우리는 PC MARK 라는 벤치마크 테스트 프로그램을 통해 간접적으로 이런 다양한 상황을 테스트해 볼 수 있긴 합니다.

 

pcmark.jpg

 

table3.jpg

 

PC MARK 테스트의 각 항목들이 모두 윈도우11에서 더 좋은 성능을 보여줬고, 특히 Digital Content Creation 부분에서는 거의 30% 가량 성능 차이를 보여줬습니다. 성능 차이가 제법 심해 여러 번 테스트 했지만, 동등하게 같은 결과들이 계속 반복되었습니다.

 

앞선 게임 테스트나 PC MARK 테스트 결과를 놓고 보면 12세대 인텔 프로세서는 확실히 윈도우11 환경에서 사용해야 좀 더 유리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PC MARK를 제외하면 탄성이 나올 정도의 차이는 아니었던 만큼 무조건 윈도우11을 써야한다기 보다는 윈도우11 환경에서 12세대 인텔 프로세서의 성능이 좀 더 잘 나올 수 있는 여건이 갖춰진다 정도로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유의미한 가능성을 갖다, 인텔 Thread Director

 

지금까지 12세대 인텔 코어 i9-12900K 프로세서와 윈도우11 조합으로, 인텔 Thread Director가 동작하는 것으로 생각되는 상황을 간접적으로 경험해봤습니다. (현재로선 인텔 Thread Director가 효율적으로 동작했는가를 판단할 유효한 방법이 없기 때문에)

 

인텔 Thread Director는 big.LITTLE 구조를 x86에 도입하면서 운영체제가 각각의 코어에 (아시다시피 12세대 인텔 프로세서는 P-코어와 E-코어가 존재하죠) 맞게 적절히 스레드를 매치시켜주는 작업이 요구되기 때문에 등장했을 것으로 보이는 기술입니다. 단순히 스레드 매치시켜주는 역할에 더해 CPU의 온도나 워크 로드 상황을 파악해서 나름의 효율적인 스레드 관리가 이뤄지도록 하는것이 아마도 궁극적인 목적이 아닐까 싶은데,

 

조금 더 테스트를 해봐야 알겠지만, 좀 더 똑똑해진 스레드 관리에 의한 성능 향상이라는 측면 이외에도 필요이상으로 더 많은 스레드 분리(?)가 이뤄지는 현상을 경험하기도 했는데, 이 부분은 좀 더 많은 분석이 필요하기 때문에 여기에 대한 소개는 좀 아껴두도록 하겠습니다. 추후에 원만하게 테스트가 완료된다면 다시 소개 드릴 수 있도록 할게요~

 

우리가 사용하는 게임이나 소프트웨어에서 아무리 지능적인 스레드 분리가 이뤄진다 한 들, 반드시 이것이 더 좋다 혹은 나쁘다를 판단하기에는 불분명한 부분이 있긴 하지만, 이런 big.LITTLE 기반의 코어 구조가 향후 CPU의 주류를 이루게 될 거라면, 얼마나 이 역할을 잘 그리고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가 역시도 매우 중요해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ITD.jpg

 

정리하자면 인텔 Thread Director 기술은 윈도우11이라는 한정적인 운영체제에서만 작동한다는 제한이 있긴 하지만, 위의 성능 테스트 부분에서 보여준 것처럼 작업 환경에 따라 12세대 인텔 프로세서의 성능을 좀 더 발휘할 수 있게 해주는 것도 맞기 때문에 12세대 인텔 프로세서 기반의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를 고려하고 계신다면, 이왕이면 윈도우10 보다는 윈도우11 환경에서 사용해 보시는게 어떨지 싶네요.

 

물론 그 차이가 미비하고 항상 긍정적인 효과만 제공하는 것은 또 아니기에 이미 익숙해진 윈도우10이 더 편하다면, 무리해서 윈도우11을 고집할 필요도 없지 않을까 하는 의견을 드리면서, 이만 글을 마치려 합니다.

 

다음에는 12세대 인텔 코어 i5-12600KF 프로세서를 이용해 간단하게~ 오버클럭 한번 해보는 내용으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1년 12월 23일 추가사항

이전 나우퍼그 운영진 바람(현재 '흐냥')님의 댓글 조언을 더해 글의 내용 일부를 수정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Who's 헤르미온느

profile

안녕하세요. 나우퍼그 커뮤니티의 헤르미온느 입니다.
저는 여기서 PC 초보자들을 위해 되도록 쉽고, 유익한 컨텐츠를 만들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여러분들과 함께 재밌고, 유익하고, 사람냄새나는 온라인 공간을 만들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나우퍼그 커뮤니티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릴게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흐냥 2021.12.22 00:29 SECRET

    "비밀글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6 프로세서 합리적인 최고, 12세대 인텔 코어 i9-12900F 프로세서 1 file 헤르미온느 2022.01.24 96
915 프로세서 무료화 선언한 배틀 그라운드, 12세대 인텔 프로세서라면 쾌적 충분!! 8 file 헤르미온느 2022.01.19 170
914 프로세서 드디어 겨울방학, 12세대 인텔 프로세서와 함께 즐거운 겨울방학을~ file 헤르미온느 2022.01.10 198
913 프로세서 탁월한 성능의 Non-K, 12세대 인텔 코어 i7-12700F 프로세서를 소개합니다. 2 file 헤르미온느 2022.01.05 1246
912 프로세서 오버클럭으로 극대화된 성능, 12세대 인텔 코어 i5-12600KF 프로세서 1 file 헤르미온느 2021.12.27 446
» 프로세서 12세대 인텔 프로세서, 윈도우11이 나을까? 윈도우10이 나을까? 1 file 헤르미온느 2021.12.18 477
910 프로세서 12세대 인텔 프로세서, DDR5와 DDR4 어떤 메모리를 사용하는게 좋을까? 4 file 헤르미온느 2021.12.13 459
909 프로세서 현존 최고의 합리적인 프로세서, 12세대 인텔 코어 i5-12600KF 4 file 헤르미온느 2021.12.06 473
908 프로세서 탁월한 성능, 12세대 인텔 코어 i9-12900K 프로세서 3 file 헤르미온느 2021.12.01 424
907 프로세서 인공지능 CPU 출현하다, 12세대 인텔 코어 i7-12700KF 17 file 헤르미온느 2021.11.04 883
906 메인보드 ASRock B550 PG RIPTIDE 머더보드를 소개합니다. (아직 국내 정식 출시 X) 10 file 헤르미온느 2021.10.27 747
905 프로세서 인텔 Easy Streaming Wizard로 더 쉽게 방송과 스트리밍을!! 2 file 헤르미온느 2021.10.22 666
904 프로세서 더 비싼데, 그래도 정품 프로세서 사야할까? 3 file 헤르미온느 2021.10.01 923
903 프로세서 오버클럭으로 최고의 효율을, 11세대 인텔 코어 i5-11600K 프로세서 2 file 헤르미온느 2021.09.27 999
902 프로세서 매력만점 11세대 인텔 내장 그래픽, 알아봅시다 1 file 헤르미온느 2021.09.08 1435
901 프로세서 정품 프로세서 사용으로, 내 PC 라이프를 보호하자! 2 file 헤르미온느 2021.09.06 1039
900 프로세서 오딘 발할라 라이징을 더 쾌적하고 즐겁게 즐기기 위한 방법! 2 file 헤르미온느 2021.08.23 1384
899 프로세서 쿨러만 챙겨오세요, 11세대 인텔 프로세서 성능은 공짜로 올려줄라니까~ 2 file 헤르미온느 2021.08.07 1342
898 프로세서 여름 방학을 대비해 최저 비용으로 만드는 내 PC 2 file 헤르미온느 2021.07.20 1507
897 프로세서 가격 대비 성능이 좋은 프로세서, 11세대 인텔 코어 i5-11400F 1 file 헤르미온느 2021.06.28 24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